로그인


글작성자 랭킹!

  • 1위.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5440회
  • 2위. [레벨:3]id: 2인자범이2인자범이
    43회
  • 3위. [레벨:1]id: 도너츠도너츠
    20회
  • 4위. [레벨:2]id: 송시송시
    10회
  • 5위. [레벨:1]id: 돌핀돌핀
    6회


댓글 작성자 랭킹!

  • 1위.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496회
  • 2위. [레벨:3]id: 2인자범이2인자범이
    36회
  • 3위. [레벨:1]id: 도너츠도너츠
    26회
  • 4위. [레벨:2]id: 송시송시
    12회
  • 5위. [레벨:1]id: 매맞는아이매맞는아이
    7회


방문자수

전체 : 1,193,413
오늘 : 142
어제 : 296

페이지뷰

전체 : 33,572,859
오늘 : 510
어제 : 1,785

댓글 0조회 수 4736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e0066739_4d0d6ca18a585.jpg



글쎄. 그런거 있잖아. 나는 씩씩하게 잘 살고 있다고, 항상 즐겁기도 하고 뭐 그냥 평범하게 그냥 그렇게 살아가고 있다가. 잔잔한 어둠을 뒤흔드는 여진처럼 일상을 흔들어 놓는 것.


그건 내 일상을 무너뜨린다거나 엄청난 충격을 준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지만. 항상 가끔씩 지속적으로 흔들어 놓을 정도.





우리는 어쩌면 너를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너를 통한 나를 사랑하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본적이 있었어.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욕망을 욕망하며 살아가듯이 우리는 어쩌면 네속에 있는 내 모습을 사랑하며 살아가는 것은 아닐까. 그렇게 나를 빼곡히 닮아버린 그래서 완전히 너 같았던 나의 모습은.


그것은 너 였을까. 나 였을까. 아니면 우리였을까.





슬플일인지도 모르고. 허무한 일인지도 모르고. 어쩌면 아무일이 아닌지도 모르고. 뭐 그렇지만.


네가 왜곡해서 바라 보았던 나의 모습은. 온전한 나의 모습이 되어버렸는지도 몰라. 그게 정말 나인지 정말 내가 아닌지 알수는 없었지만 어쨌든 네가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고 싶지 않았고. 그래서 온전히 나의 모습이 되어버렸는지도 모르지.


지금은 별로 상관없는 일인지도 모르지만.


지금의 내 삶에서는 네가 잘못 그려준 그런 내 모습에 사람들이 감동하고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것을 보면.

지금은 별로 상관없는 일이 아닌지도 모르지.


그게 어쩌면 가끔 내 삶을 흔들어 놓는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그냥 아무일이 없었지만 말이야.





* Thanks to '가끔 네가 미치도록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sung by 가을방학)



만약이라는 두 글자가
오늘 내 맘을 무너뜨렸어
어쩜 우린 웃으며 다시 만날 수 있어
그렇지 않니?

음악을 듣고 책을 읽고 영화를 보고
사람들을 만나고
우습지만 예전엔 미쳐 하지 못했던
생각도 많이 하게 돼

넌 날 아프게 하는 사람이 아냐
수없이 많은 나날들 속을
반짝이고 있어 항상 고마웠어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얘기겠지만
그렇지만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너 같은 사람은 너 밖에 없었어
마음 둘 곳이라곤 없는 이 세상 속에

넌 날 아프게 하는 사람이 아냐
수없이 많은 나날들 속을
반짝이고 있어 항상 고마웠어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얘기겠지만
그렇지만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너 같은 사람은 너 밖에 없었어
마음 둘 곳이라곤 없는 이 세상 속에 

?Who's 텅날개

profile

All truth passes through three stages. First, it it ridiculed. Second, it is violently opposed. Third, it is accepted as being self-evident. - Arthur Schopenhauer -

모든 진실은 3가지 단계를 거친다. 첫째는 조롱이고, 둘째는 거센 반발이며, 셋째는 자명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것이다. - 아르투르 쇼펜하우어 - 


All the people needed to make them happy was food and entertainment and "BREAD AND CIRCUSES" that have been used by a corrupt politician on democracy.



  1. 소비하는 사랑

    Story #1. 유도저항 사람들은 생각하고 느끼고 행동할 수 있는 자유를 위협받으면, 그것을 원상태로 회복하기 위해 더 강하게 저항하는 경향이 있다. 내가 가질 수 없거나 잃어버린 물건에 더 집착하고 하지 말라는 일에 더 매달리게...
    Date2014.10.29 By텅날개 Reply0 Views1533 file
    Read More
  2. 주절주절

    Story #1. 가을방학의 '베스트 앨범을 사지 않아' 라는 노래는 요즘 출/퇴근 시간을 이용해서 감상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영어공부가 올스톱 되었다는게 단점이라면 단점;; ESL 팟캐스트 들어야하는데. 하지만 어거지로 하면 잘 안되니까 ...
    Date2014.01.03 By텅날개 Reply0 Views1983 file
    Read More
  3. 조제, 호랑이, 물고기들

    " 난 사랑을 하게 되면 제일 무서운 것을 보러 갈꺼야. " 그래서 조제는 동물원에 갔습니다. 이제 츠네오가 있기에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호랑이는 두렵지 않습니다. 또한 호랑이 같은 세상도 두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사랑은 변하고, 현실이고 뭐 그렇습...
    Date2012.09.11 By텅날개 Reply0 Views2645 file
    Read More
  4. 그건 니 생각이고, 그건 니 세상이고, 그건 니 우주인거야.

    Story #1. 자기만 100% 옳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물론 사람이라는게 자신이 아는 선, 자신의 한계인 선에서 가장 최적의 답을 찾고 선택하여 살아가겠지만. 아니 그렇게 믿고 살아가겠지만. 그게 어떻게 모든 사람한테 100% 옳을 수 있...
    Date2012.02.24 By텅날개 Reply0 Views4690 file
    Read More
  5. 잔잔하고 따뜻한 여진

    글쎄. 그런거 있잖아. 나는 씩씩하게 잘 살고 있다고, 항상 즐겁기도 하고 뭐 그냥 평범하게 그냥 그렇게 살아가고 있다가. 잔잔한 어둠을 뒤흔드는 여진처럼 일상을 흔들어 놓는 것. 그건 내 일상을 무너뜨린다거나 엄청난 충격을 준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
    Date2012.02.21 By텅날개 Reply0 Views4736 file
    Read More
  6. 진화 할 수 있도록

    남편과 아이들의 밥만드는 기계로 전락해버린 프란체스카. 영화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에서는 하루하루 자신의 존재를 자각하지 못하고 살아가는 여성이 주인공으로 설정되어있다. 남편은 그녀가 좋아하는 음악이 흘러나오는 라디오를 그냥 돌려버리고 아이...
    Date2012.01.19 By텅날개 Reply0 Views4992 file
    Read More
  7. 타이밍의 부재

    지하철을 타고 학원을 가는 길이였다. " 여행중 대단히 죄송합니다. 이번 저희 공장의 부도로 인하여 질좋은 명품 우의를 저렴한 가격에 모시기 위해 잠시 실례 말씀 드립니다." 어제는 갑자기 몰아친 소나기로 우의나 우산이 잘 팔렸는지는 모르겠지만 오늘...
    Date2012.01.19 By텅날개 Reply0 Views4891 file
    Read More
  8. Because....

    Story #1. ' 조금만 더 멋진 사람이 되면... ' 이런 생각을 하고 사는 사람은 평생 사랑같은건 할 수 없다는 걸 알았다. 지금 나는 여유가 없어서 혹은 어떤 사람을 받아들일 상황이 되지 못하기 때문에 조금 더 좋은 사람이 되면 ... 누군가를 사랑하고 사...
    Date2012.01.19 By텅날개 Reply0 Views443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