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글작성자 랭킹!

  • 1위.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5440회
  • 2위. [레벨:3]id: 2인자범이2인자범이
    43회
  • 3위. [레벨:1]id: 도너츠도너츠
    20회
  • 4위. [레벨:2]id: 송시송시
    10회
  • 5위. [레벨:1]id: 돌핀돌핀
    6회


댓글 작성자 랭킹!

  • 1위.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496회
  • 2위. [레벨:3]id: 2인자범이2인자범이
    36회
  • 3위. [레벨:1]id: 도너츠도너츠
    26회
  • 4위. [레벨:2]id: 송시송시
    12회
  • 5위. [레벨:1]id: 매맞는아이매맞는아이
    7회


방문자수

전체 : 1,193,957
오늘 : 139
어제 : 277

페이지뷰

전체 : 33,576,484
오늘 : 1,644
어제 : 1,274

2014.04.16 04:34

잡소리.

댓글 0조회 수 2302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Story #1.


당신이 사는 오늘은 어제 죽은 사람이 그토록 갈망하던 내일이었단다. 

그런데 생각해보자. 오늘을 살고 있는 어떤 사람이 똑같이 반복될 내일을 꿈꾼다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잖아? 저 사람이 갈망하던 돌아오지 않는 내일이 나의 오늘과 반복되는 일상과 과연 치환 될 수 있을만한 가치인 것일까?


바꿔 말해서.

당신이 사는 오늘은 어제 죽은 재벌2세가 그토록 갈망하던 내일이었다.


라고 말하면 좀 현실감이 오지 않나.



내일 당장 재벌2세가 된다면.

나도 그러한 내일을 갈망할꺼다. ㅅㅂ


사람마다 행복의 가치는 다르고.

돌아오는 내일도 다르고.

일상이 주는 기쁨이 질량과 밀도 또한 다르다.




Story #2.


자본주의 사회에서의 행복은

미디어 속에서 보험회사가 제공해주는 행복의 개념으로

정리되고 정립되었다.



리스크가 일어나지 않는 조건.

불행이 일어나지 않는 일상.

불안하지 않은 삶.


부정적인 감정을 기초로 하는 가치가.

과연 행복일까.




Story #3.


돈이 많으면 편하겠다는 생각은 하지만.

돈 많은 사람이 부럽지는 않아. 


그냥 난,

돈이 많으면 행복할 것이라고 믿는

그 단순함이 부러워.




Story #4.


러시아의 노동교화 수용소에서.

과중한 노동과 함께 수감자들이 살아가는 이유는.

내일은 행복할 수 있을 것이란 믿음이며.

희망이다.



희망은 바로

오늘을 고통스러움을 받아들이고 수용하게 하는

마약임이 분명하다.


그러다 죽으면 천국가겠지.

하지만 평생 노예로 살아야 함.



그러니 희망 따위는 개나 줘버려야 한다.


내일의 행복은

오늘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오늘이 행복하지 않다면

내일의 행복 또한 이유없이 존재 할 순 없다.



그러니.

오늘 행복해야 한다는 것은 당면한 사실.




Story #5.


솔직하게 살다보면

많이 까이고 다치는것이 당연한 일인데.


그래서 자신의 욕동과 행복으로

더더욱 다가갈 수 있을 것인데.


아직 그 정도로.

성숙하지 못했다 라는 것이.

사실일꺼다.



사실 심리학에서

내면아이라고 이쁘게 표현해 주지만.


솔직히 우리들 모두가

어린애 같고.

다 병신이란 얘기.


난 내 맘을 해석 할 줄 아는 병신.

넌 모르는 병신.

?Who's 텅날개

profile

All truth passes through three stages. First, it it ridiculed. Second, it is violently opposed. Third, it is accepted as being self-evident. - Arthur Schopenhauer -

모든 진실은 3가지 단계를 거친다. 첫째는 조롱이고, 둘째는 거센 반발이며, 셋째는 자명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것이다. - 아르투르 쇼펜하우어 - 


All the people needed to make them happy was food and entertainment and "BREAD AND CIRCUSES" that have been used by a corrupt politician on democrac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 인간의 한평생은 거대하고 영원한 사랑의 과정이다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7.02 1917
43 오랫만에 블라블라.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6.17 1875
42 gg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4.24 1930
» 잡소리.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4.16 2302
40 Taiwan movie, You are the apple of my eye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3.12 2532
39 곰곰히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3.11 1127
38 오늘의 일기1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3.01 1305
37 주절주절2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2.21 1277
36 깍아 놓은 사과는 소금물에 담궈 둘 것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1.29 1540
35 에로스/타나토스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4.01.15 2218
34 봄날의 졸음?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12.24 4147
33 관계 유대 애착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12.18 1828
32 선택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10.04 2519
31 연극을 하지 않을 자유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10.04 2571
30 삼아일산(三兒一傘)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09.23 2056
29 힘을 빼니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09.04 2524
28 모든 이타적인 사람은 이기적이다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07.21 2595
27 내가 오닥후를 싫어하는 이유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07.19 2631
26 뇌내노출증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07.19 2679
25 드립   [레벨:14]id: 텅날개텅날개 2013.07.15 254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